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home >건강정보>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혈관 속 ‘호모시스테인’, 제2의 콜레스테롤

국내 사망원인 2위와 3위를 차지하는 심·뇌혈관질환. 이것의 주요 유발 원인으로는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있다. 하지만 의사들은 이외에도 위험 물질로 ‘호모시스테인’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렇다면 호모시스테인이란 무엇일까?

혈관 속 노폐물

혈관을 부식시키는 호모시스테인

호모시스테인은 음식물이 소화될 때 만들어지는 대사물질 중 하나이다. 우리가 육류, 달걀, 우유, 치즈 등 고단백질 음식을 섭취하면 메티오닌이 몸속으로 들어온다. 이는 우리 몸에 비타민이 풍부할 경우 인체에 해가없는 아미노산의 하나인 시스테인으로 바뀌게 된다. 하지만 몸에 비타민이 부족하여 제대로 전환되지 못하면 메티오닌이 파괴되면서 독성 물질인 호모시스테인이 생성된다.

이렇게 차츰 쌓인 호모시스테인은 우리 몸속에서 강력한 산화제 역할을 하면서 수도관이 녹스는 것처럼 혈관을 노후화시킨다. 그리고 다른 노폐물과 마찬가지로 혈전을 만들어 혈액의 흐름을 방해시킨다.

미국 하버드 연구에 따르면 호모시스테인 체내 농도가 5mol/l씩 증가할 때마다 말초혈관질환은 7.8배, 심혈관질환은 1.8배, 뇌혈관질환은 2.3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왔다. 이 외에도 이것이 치매, 습관성 유산, 골다공증, 지방간 등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모시스테인, 혈관 내 농도를 줄이려면?

호모시스테인이 몸속에 축적되는 것을 막으려면 평소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그중에서도 엽산, 비타민 b12, 비타민b6 등을 신경 쓰고 챙겨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 b12는 고기, 우유, 달걀 등에 풍부하나 많이 섭취할 경우 메티오닌을 많이 발생하게 함으로, 시금치, 브로콜리, 부추와 같은 녹색 채소를 꼭 같이 먹고, 평소 바나나, 견과류와 같은 음식도 자주 섭취하도록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